러브 이즈 블루 - 에픽

홍칼리 나는 갇혀 있다. 어젯밤 이곳에 수갑이 채워진 채 실려 왔던 게 기억난다. 미친 게 아니라고 애원하다가 아무도 내 말을 듣지 않아서 비명을 질렀던 것도. 비명을 지르자 경찰들이 내 입을 막았다. 소리를 지르면 정말 미친 사람처럼 보일 것 같아서 가만히 있었다.